첫번째 장면_털 찾는 여자_방_pt2

“찌찌! 찌찌! “

 

서늘하게 굳어버린, 찌찌의 몸과 그리고 방안의 서늘함. 

그때에 난 헛배가 부른 듯, 부푼 몸에 속은

텅빈 공갈빵처럼 푹 꺼져버릴 것 같은 느낌을

항상 몸에 달고 다녔다.

 

(사이)

 

“찌찌! 찌찌! 찌찌...”

 나의 기억은 낡고 있다.

 지수, 나뭇잎과 나뭇가지로 소리.

 기용, 기타 연주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