다섯번째 장면_털 찾는 여자 _방pt1


 

여자 : 가끔 남동생은 나에게 핀잔을 줬다. 

 

여자 : 찌찌~ 찌찌! 어허. 찌찌. 찌찌. 쉿! 쉿! 쉿! 찌찌. 왜 안오지? 찌찌,찌찌! 찌찌!

 

동생이 방문을 열고 들어온다. 누나를 바라본다.

 

여자 : 왔어?

 

동생 : 누나.

 

(사이)

 

동생 : 누나!

 

여자 : 응. 

 

동생 : 언제까지 그럴거야.

 

 (사이)

 

동생 : 다 지나간 일이잖아.

 

(사이)

여자 :  너 왔으면 씻어.

 

동생 : 이제 그만해. 잊어버려.

 

여자 : 어떻게 잊니. 그래도 마음속에, 기억속에 있잖아.

 

동생 : 그만해. 이럴 시간에 나가서 일을 하던가, 운동을 하던가 좀 건강한 일, 생산적인 일을 해.

 

여자 : 할거야!

 

동생 : 그래 해! 누나 위해서 하는 말이야!

 

여자 :  나를 위해서? 

 

(사이)

동생 :  같이 사는 나는 생각 안해? 나도 미칠 것 같다.

 

여자 : 넌 내 마음몰라. 나를 위한건… 아니다! 됐다.

 

동생 : 누나 때문에 나도 지울수가 없어. 맨날 생각난다고.

 

여자 : 거짓말. 

 

동생 : 덮고 좋은 일만 생각하면 되잖아. 왜 그래 진짜.

 

여자 : 덮기 싫으니까. 이러는 거지. 찾는거야. 기억하려고.

 

동생 : 일년째야.

 

여자 : 상관하지마. 내 인생이야.

 

동생은 여자가 가지고 있는 핀셋을 뺏고는 선반에 올려둔다.

여자는 지쳤는지 그러려니 한다. 방문을 가리킨다.

동생 : 뭔데.

여자 : 나가줄래? 저리로?

      

동생은 가만히 서 있다.

여자가 일어나 동생을 발로 차면서 나가라 한다.

여자 : 꺼져! 꺼져! 

동생 : 오우씨! 아씨! 

  

남매는 티격태격 싸운다. 장난 하는 것 같다.

동생이 무언가를 던진다.

여자는 얼굴을 가린다. 맞은 척 한다.

동생이 여자에게 다가간다.

여자 : 아! 스읍...

동생 : 거짓말.

여자 : 아.흑…

동생 : 진짜야? 에이... 누나. 괜찮아?

여자가 동생을 한 대  때린다.

동생  아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