두번째 장면_집 없는 아이_산꼭대기_pt2

전화가 온다.

다시 산 정상.

 

아이 : 헬로마미나이스투미츄아임홈리스유노우?!!

엄마 : 미칫나 이게 와이라노.

아이 : 아들이 미래를 대비해서 영어 공부를 좀 하고 있다.

엄마 : 그래 할라며는 하지마라 미칫나. 니 예술을 빙자해가

엉뚱한 짓 하지 말라고 했나 안했나.

 

아이 : 와그라노. 와 전화했는데.

 

엄마 : 내가 니 친구가 와 반말이고.

 

아이 : 어허 와그라노.

 

엄마 : 어데고.

 

아이 : 등산.

 

엄마 : 등산? 니 산에서 그 지랄 하고 있나. 진짜 미칫나 이게.

 

아이 : 와 전화 했는데. 아들 손가락 춥다.

 

엄마 : 장갑을 끼야지 그라며는. 니 집은 우예됐노.

 

아이 : 계속 찾고 있지.

 

엄마 : 지금은 어디있노. 친구 가 집에 있나.

 

아이 : 어.

 

엄마:  맞나. 반찬 보내주까.

 

아이 : 됐다마. 

 

엄마 : 니 친구 가한테 진짜 잘 해라. 가가 진짜 좋은 친구다.

 

아이 : 내 알아서 잘 한다.

 

엄마 : 엥가이 잘 하긋다 이 자식아. 

 

 (사이)

 

엄마 : 엄마가 그... 집을 딱 하나 해주면 좋겠는데. 미안타.

아이 : 이상한 소리 하지마라. 내 알아서 잘 한다.

엄마 : 알았다. (약간의 사이) 빨리 내리가라 춥다.

아이 : 엄마는 뭐하고 ...

아이 : 끊었나. 끊었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