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5-ongoing

가늘게 숨을 쉬던 공장이 있었다.

 

그 가늘었던 숨 안에는 큰 소리와 고약하리만큼 뜨거운 증기를 토해내던 기계가 있었다.

 

이윽고 기계는 멈췄다.

 

성실하던 박동이 정지한것만 같았다.

 

 

가늘게 느껴지던 숨도 이제는 느껴지지 않았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많은 물건들이 정리됨과 동시에, 그 또한 정리가 되었다.

 

 

 

향기도 촉감도 없고 먼지로 가득해졌으나 간간히 움직임이 느껴지는 장소.

 

향수를 느낀 탓일까 그곳에, 한 사람이 지금도 머물고있다.

 

나는 계속해서 물음표를 붙여댔다.

​잔여물

​달보드레한 채집

2006년 가을

뿌리

​볼멘소리